갤러그 게임하기 :: 모멘텀

엄청 오랜만에 보는 작품인데요 바로 갤럭시 게임하기입니다 이걸 가장 처음 만나봤을때는 패미콤이라는 것이었는데 거기에 나오기 훨씬 이전에 오락실에도 존재했었다고 합니다 여튼 갤러그 게임하기는 어렸을적 정말 많이했었던 것으로 기억나는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굉장히 단순한 시스템입니다만 그때 당시에는 거의 센세이션이 아니었난 생각됩니다

플래시로 아주 잘 구현해두었는데요 처음에 흘러나오는 BGM은 지금 들어도 아주 익숙한 음악입니다 대신 진행 스피드는 매우 빨라진듯 보입니다 그것이 난이도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적들의 모습은 단순한 벌레들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지금와서 보니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외계의 생물체과 우주에서 전투를 펼치는 모습이었습닌다 저 검은색의 배경은 바로 우주였던 것이지요 다들 알고 계셨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 당시에는 전혀 모르고 있었지요

우선 LIFE 포인트는 2개가 제공됩니다 물론 현재 플레이 되고 있는 기회를 제외하고 말이지요 키보드 방향키를 이용해 좌우로 움직이게 됩니다 

또한 스페이스바로 미사일을 발사하여 적을 격추시키면 되죠 주인공 캐릭터의 위치이동은 좌우로 밖에 되질 않습니다 앞으로 나가선다거나 하는 행동은 불가하죠 

수많은 적들이 묘기를 부리며 어디선가 날라와서 일정한 자리에 도착합니다 이들도 여기서 크게 위치 이동 없이 옆으로만 미세하게 움직일뿐이지요 굉장히 나란히 정렬되어 있기 때문에 초점만 잘 맞춘다면 단번에 한 줄을 쓸어버릴 수가 있지요 물론 이것이 마지막이 아닙니다 이들은 저렇게 한가한듯 기다리고 있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줄줄이 날아와서 미사일을 공격을 하고는 다시 자리로 되돌아갑니다

그 중에서도 유난히 큰 적이 있습니다 마치 거미와 흡사하게 생겼는데요 이 녀석은 생김새와 다르지 않게 일종의 그물을 내려보냅니다 물론 적의 공격이라면 당연히 피해야 한다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되는데요 예전에도 그랬고 요즘도 그다지 다른 개념이 생겨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 갤러그 게임하기에서는 아주 특이합니다 한가지 팁이라고 할 수가 있는데요 그물이 내려오는 시점에 일부러 그 그물에 잡힙니다

그러면 아군의 전투기는 폭파되는 것이 아니라 적과 같은 위치에 포로로 잡히게 됩니다 물론 잡히게 되면 그 즉시 LIFE포인트가 1개 소모되고 다른 전투기가 출격하게 되는데요 대신 아군을 다시 구출 할 수가 있습니다 구출하게 되면 2개의 전투기가 무려 합체를 하게 됩니다 내구도가 하나의 우주선 만큼 상승한 것은 물론 미사일도 2배로 연발 가능합니다 여러가지로 혜택이 있지요

이 당시에 이러한 생각을 했다는 것은 뭔가 왠지 평화로운 느낌(?)이 나기도 하는군요 보통의 게임에서의 적이라는 개념을 볼 때 말입니다 주인공만 맞딱들이면 어느샌가 사라지고 없죠

예전에 분명히 많이 플레이를 해봤지만 클리어를 한적은 기억에 없는 듯 하네요 게다가 스테이지를 넘어갈 때 마다 우측 하단에 생기는 깃발 같은 것의 정체가 무엇인지는 좀 더 플레이해봐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굉장히 반가운 녀석입니다 . 앞서 말했듯이 초반 시작할 때의 BGM을 들으면 뭔가 옛날 추억에 빠져드는 느낌입니다 그때는 이렇게 단순한 작품이라고 할 지라도 한번 더 하고 싶어 안달이였고 정말 몇초몇분이 즐겁게만 흘러갔었는데 말입니다 그러고 보면 요즘 같을 때에는 왠만한 그래픽이 아니고서야 흥미를 찾기가 어려워졌죠 

You might also like More from autho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